• 최종편집 2020-07-28(목)

20190601195126_bcgpnsdm.jpg

df.jpg

111.png

 

 

 

65세 어르신의 40%, 1월부터 기초연금 30만 원 받아

물가변동률을 반영한 연금액 조정 시기 4월에서 1월로 앞당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8 23: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물가변동률을 반영한 연금액 조정 시기 4월에서 1월로 앞당겨 


월 최대 30만원을 받는 어르신을 현행 소득하위 20%에서 2020년 소득하위 40%로 확대하는 '기초연금법' 개정안이 지난 1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기초연금법」개정으로 소득하위 40%에 속하는 약 325만 명의 어르신들이 올해 1월부터 월 최대 30만원의 기초연금을 받게 됐다. 또 소득 하위 40%에 속하지 않는 수급자들의 기초연금액도 물가변동률을 반영하여 월 254,760원으로 상향되었다.


소득하위 40% 선정기준액은 단독가구 38만 원, 부부가구 60만 8000원이고, 월 최대 30만원 지급 대상(2020년 인구 기준)은 2019년 162.5만명 → 2020년 325만명이다. 


매년 전국소비자물가변동률을 반영해 연금액을 조정하는 시기도 4월에서 1월로 변경됐으며 소득하위 40%에 속하지 않는 수급자들이 받을 수 있는 최대 연금액은 올해 1월부터 월 254,760원으로 상향됐다. 


매년 1월 연금액을 조정하고 있는 국민연금 직역연금과 달리 기초연금은 물가변동률 반영시기가 늦어 실질가치 보전에 불리했으나, 이번 개정으로 타연금과의 형평성이 확보됐다.


한편, 지난 1월 2일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 소득재산 기준선인 선정기준액도 발표됐다. 


2020년 선정기준액은 단독가구 기준 148만 원, 부부가구 기준 236.8만 원으로, 이는 지난해 137만 원, 219.2만 원에서 각각 11만 원, 17.6만 원 상향된 금액이다. 


기초연금법에 따라 기초연금 수급자가 65세 이상 인구의 70% 수준이 되도록 설정한 소득인정액으로 공시가격 변동, 노인가구의 전반적인 소득수준 변화 등을 반영해 매년 조정된다. 


소득인정액이란? 노인 가구의 각종 소득과 재산을 소득으로 환산하여 합산한 금액으로 근로소득 공제, 일반재산 공제, 금융재산 공제 등을 차감하여 산정한다. 


올해 혜택이 더 많아진 기초연금을 신규로 신청할 수 있는 사람은 만 65세에 도달한 1955년生 어르신들이다.


출생 월 1개월 전부터 신청(1955년 2월생은 2020년 1월부터 신청 가능)이 가능하며, 신청희망시 주소지 주민센터, 읍면사무소, 가까운 국민연금공단 지사로 방문하면 되고, 사하구민 등 인근주민은 서부산지사로 방문하시면 된다.


더욱 상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파일을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2020-1(2).jpg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기초연금_보도자료(2020.1월).hwp (55.5K)
다운로드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26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5세 어르신의 40%, 1월부터 기초연금 30만 원 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